과일차라고 꼭 좋은건 아니다? 카페인이 있는 차 알아보기

과일차

과일 하면 비타민, 무카페인을 떠올리기 마련인데요. 알고 보면 은근히 카페인이 있는 과일들이 많습니다. 카페인에 민감한 분들은 깜짝 놀랄 수도 있겠네요. 오늘은 제가 좋아하는 과일차 중에서 카페인이 있는 것들을 찾아봤어요.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구아바차

카페인 함량: 낮음 (홍차의 1/4 수준)

구아바는 비타민 C와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로, 차로도 인기가 많죠. 그런데 구아바 잎에는 카페인이 조금 들어있대요. 다행히 함량은 그리 높지 않아요. 커피를 대신하긴 어렵지만, 은은한 향과 맛으로 많이들 찾는 과일차입니다.

석류차

카페인 함량: 미미함 (커피의 1/10 이하)

붉은 보석 같은 석류, 차로 마셔도 정말 예뻐요. 노화 예방에 좋은 폴리페놀이 가득해서 저도 즐겨 마십니다. 석류에도 약간의 카페인이 있다고 하는데, 차로 우려내면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라고 해요. 수면에는 큰 영향이 없으니 밤에 마셔도 좋겠죠?

유자차

카페인 함량: 거의 없음

비타민 C의 보고 유자, 차로 마시면 감기 예방에 그만이죠. 유자에도 아주 미량의 카페인이 있대요. 하지만 잘 우려내면 카페인은 거의 추출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밤에 마셔도 숙면에는 방해가 되지 않으니 걱정 마시고 즐기시면 돼요.

rosehip tea

카페인 함량: 없음

비타민 C와 항산화 물질이 가득한 로즈힙, 차로도 훌륭합니다. 아름다운 붉은빛에 은은한 향이 매력적이에요. 로즈힙에는 카페인이 전혀 없어서 밤에 마셔도 숙면에 방해되지 않아요. 피부 건강과 면역력을 챙기고 싶다면 꼭 드셔보세요!

결론

제가 좋아하는 구아바차와 석류차에도 카페인이 조금 들어있다니, 새삼 놀랍네요. 그래도 홍차보다는 훨씬 적은 양이라 다행입니다. 유자차와 로즈힙차처럼 카페인이 거의 없는 과일차도 많으니, 취향에 맞게 골라 마시면 좋겠어요.

카페인이 조금 있다고 해서 좋은 차를 멀리할 순 없죠. 적당량을 즐기는 게 중요해요. 너무 늦은 시간에 마시지 않는 것, 하루에 2-3잔 이내로 마시는 것 등 스스로 조절하는 지혜가 필요하겠어요.

이 글이 도움이 되셨나요?

평점을 남겨주세요

평균 평점 0 / 5. 투표 수 0

가장 먼저 평점을 남겨주세요.

댓글 남기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